새로운 제 연재작?이랍니다.

폭염에 작업을 하고 싶지 않았지만
몸하나 제대로 추스르지 못해 작업 시간도 조절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조절 못하는 것이 작업 시간 뿐이던가요…후…ㅠ_ㅠ

분량 조절 못하는 것도 병이었는데 이젠 마감도 병이 되었습니다.
마감 잘하는 것 하나는 믿을 만한 일이었지만… ㅠ 옛날 일이 되었군요.

새로운 만화 홍보를 한다한다 하다가 이제야 들어왔습니다.
예정보다 무려 한 달이 늦어졌…;;; 폭염 탓이라던가
오래 앉을 수 없는 제 허리 탓이라던가…(디스크-추간판 절반이 없는 몸으로서는 무리였던 듯ㅠ) 또 귀의 상태가 좋지 않은 날은 통째로 작업을 쉬는 바람에
뭐.. 이런 꼴이 되었습니다.
열왕기 그릴 때도 그러했는데 다른 건 유다르겠습니까?
아차..열왕기…ㅠㅠ 이번 해 두 권을 그리겠다는 기염을 토했는데…

각설하고.
이렇게 온갖 난리를 쳐놓았으니 작업의 결과를 신고해야 겠습니다.

스크롤 형식의 웹툰을 처음으로 작업하다 보니 생각보다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습니다.
잘해 보고 싶은 욕망 이하 중요한 것은 아무 것도 없으니까요.
하지만 욕심만 앞서는 것도 여전합니다. 작업물은 별 거 없습니다….. 오랜 시간 투자한 것 치고는 별로란 생각에 속상했습니다만 마감 때는 언제나 그랬어요.

실컷 그려놓고는 별로야…아~ 별로야!라고 생각하면서 슬퍼하는 겁니다.
그러나 계약은 계약.  신통치 않은 결과물이라도 내놓기는 해야 합니다.


일단 남주예요.
제가 드물게 그리는 소년형 남주^^*
잘 웃는 것 외엔 별 매력은 없습니다….(=_=)


여주예요. 소녀소녀한 여주죠.
직업은 무려 공주님.
그러고 보니 에뷔오네와 상황이 좀 비슷하군요.
한 왕국의 여왕님이 되실 거랍니다. 단… 순탄하게 될지 그건 모르겠네요.

이 스토리의 분위기를 가늠할 수 있는 이미지를 올려볼까요?

그의 옆자리에 앉아있는 동물이 심상치 않죠?
진주인공…입니다.

아, 제목을 얘기하지 않았군요.
이 단편의 제목은

“우유빛깔 드래곤”

입니다.
처음엔 예전부터 좋아했던 작가의 동화에서 제목을 따서
레몬빛깔 드래곤 이라고 가제를 정했는데
그리다 보니… 이 쪼꼬미 드래곤은 레몬보다는 하얀색일 것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우유빛깔이 되었습니다. ㅋㅋㅋㅋ.

다음달부터 연재 시작할 것 같습니다.
몇 회차 안되지만 재미있게들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동화같기도 한 사랑스런 얘기를 한 번 그려보고 싶었어요.

그럼 간만의 포스팅은 여기서 이만.
건강하세요!!

 

아참, 마스카 열왕기 구매하실 분은 이쪽으로 오세요.

마스카 열왕기 판매 공지
클릭!
아직 판매 중이랍니다….ㅠ
단,  3-1권은 품절되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