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이 끝나고 새해가 오는 이 기분.

 

좋네요.
간만에 맛보는 기분입니다.
격주마감이었던 몇 년 전만 해도 크리스마스 기간에 마감 피크를 경험하고
말이 되면 마감 끝났다고 뻗어자던 그 시기로 되돌아간 느낌이 듭니다.
약간 다른 것이 있다면
이번엔 저장 원고를 꽤나 미리 해놓았기 때문에 마감에 여유가 좀 있었어요.
원고를 완성하고 출판사 편집부로 보내기만 하면 끝났던 옛날과 다르게
원고를 스캐닝하고 컷마다 잘라서
스크롤로 내리는 웹툰 형식으로 다시 만드는 과정이 있어서
마감에 늦을까 봐 엄청나게 휘몰아치게 작업을 했네요.
그랬더니 여유있는 마감이 되었다는… 그런 결론입니다.
웹툰 플랫폼들이 생기고 웹툰 시장이 활성화되어
연재할 지면이 생긴 것은 참 좋은데…. 편집노가다까지 덧붙여
작가가 할 일이 엄청나게 늘었어요.
좋은 일은 분명 아닙니다.

예쁜 동화 몇 편을 새롭게 리메이크 해서 짧은 이야기를 만들고 싶습니다.
하지만 일단 열왕기를 그려야겠어요… ㅠ_ㅠ 생각보다 이번 연재를 준비하는데
시간을 너무 소비해서 스스로에게 화가 납니다.
1년에 책 한 권 나오는 것도 바쁜 이 작가를 참 오래도록 인내심있게 기다려 주셔서
팬님들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제 몸 상태가 걱정되시는 분들께 말씀드리자면 저는 지금 그다지 나쁘지 않습니다.

하여간 이런 식으로 연말을 맞고 다시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으로 웹툰 형식 7회차 연재를 하면서 여러 가지를 경험해도 보았구요.
.너무 추워서 제 정신으로 컴이 있는 이 베란다에 있을 수가 없군요… 휴…
가스 난로를 껴안고 있지만 오래 있기는 힘드네요.(엄청난 가스 냄새가….)
이렇게 추워지기 전에 컴 작업을 재빨리 끝내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다가오는 새해 인사를 하러 다시 들리겠습니다.

피에수…우유빛깔 드래곤의 다음 이야기도 그려볼까 싶습니다만 별로 반응도 없고 ㅠ 관둬야지 싶네요.
다음은 하르티아의 용 미요이야기 쯤 될 것 같긴 합니다.
이 이야기는 세상을 떠난 제 강아지에게 헌사하는 제 힐링물이었지요.  폼이가 참 많이 그리워요.

 

새연재 주소 링크합니다.

낭만연가라는 카테가 따로 있었네요.

김영희 새 연재

우유빛깔 드래곤 보러가기.

이 주소로 가시면 프롤로그가 뜬 걸 보실 수 있어요.
가셔서 좋아요 ♡함 눌러주세요 ㅎㅎ;;
제가 이런 것도 해보네요…..

연재일 공지를 빼먹었네요.

매주 일요일♡♡ 입니다!

***열왕기 구매는 아랫글로 스크롤하시면 판매공지 링크가 있어요.